MY MENU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공부로 혹사당하는 청소년, 수험생에게는 보약이 필수적입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09.02
첨부파일0
조회수
1475
내용
항간에는 사춘기에 보약을 먹으면 이성에 빠지기 쉬우므로 보약을 먹어서는 안된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보약은 우리 몸의 정기가 허약한 것을 보충시켜주는 약이므로, 한창 성장하고 있는 사춘기의 청소년 (특히 과중한 학업에 시달리는 수험생)이라면 정신적, 육체적 과로나 심한 스트레스 속에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더 보약이 필요합니다.

자신의 체질에 맞게 처방된 보약은 기혈을 보충시켜 원만한 성장이 이루어지도록 도와주며, 체력보강으로 피로를 이겨내어 더 열심히 공부할 수 있게 해주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완화시켜 마음을 안정시키므로 집중력과 사고력을 높여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평소 학업에 충실하고 열심히 공부하던 학생이 사춘기에 보약을 먹어 잘못된 방향으로 생활이 흐트러질까 염려하는 것은 그야말로 기우에 불과할 것입니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